MAIN < 공지사항 < 사진갤러리

게시물 검색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 멈춰야”
주원통상 조회수:33 124.111.208.179
2020-04-29 10:34:04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 멈춰야
 
“정부의 제3자 물류기업 육성정책에도 전면 배치돼”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20년 04월 28일 (화) 17:01:05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회장 강무현)는 28일, 포스코의 물류주선자회사 설립을 반대하는 ‘해양·해운·항만·물류산업 50만 해양가족 청원서’를 청와대 및 정부와 국회에 제출하고 포스코와 물류전문기업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청원했다.

총연합회는 “국민적인 기업인 포스코가 물류비 절감이라는 미명하에 통행세만을 취할 뿐 국내 물류업계의 국제적인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여지는 제한적이다”라며 문어발식 사업확장계획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특히 지난 23일, HMM의 컨테이너선 명명식에 참여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기간산업으로서 해운산업의 재도약이라는 국정과제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는데도 불구하고 포스코가 물류주선시장에 진출하려는 의도가 이해하기 힘들다면서 포스코는 물류자회사를 설립할 것이 아니라 선화주 상생방안을 먼저 마련해야한다고 꼬집었다.

이와 같이 해양산업계가 포스코의 물류주선업 진출에 강력하게 반대하는 이유는 해운물류생태계의 유지를 위해서다. 이미 지난 1990년, 대주상선을 설립하며 해운업에 진출했으나 전문성 부족 등의 이유로 5년 만에 사업에서 철수, 국가적인 피해를 끼친 바 있는 포스코가 물류자회사를 설립할 경우, 국내 해운물류생태계에 심각한 데미지를 줄 것이라는 것이 해양산업계의 예측이다.

김영무 총연합회 사무총장은 “이번 포스코의 물류주선자회사 설립추진은 정부의 제3자 물류기업 육성정책과도 전면 배치되는 사항”이라며 “대통령의 의지대로 포스코는 해운물류전문기업과 함께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스코가 물류주선업 진출을 강행하게 된다면 현재의 건강한 국내 해상물류산업의 생태계가 파괴될 것은 자명하다”라고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0]

열기 닫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수집거부  |  회사소개  |  회원탈퇴
회사상호 : 주원통상(주)
사업장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47 (마곡동, 퀸즈파크나인) 1041호
법인번호 : 110111-4617142 / 상담전화 : 010-7251-0121(김미숙 실장) / e-mail : ipang6006@naver.com
COPYRIGHT (C) 2010. ALL RIGHT RESERVED.